방콕

2018.10.09 12:22 from 여행/2018


사원구경은 마무리 하고 점심도 먹고 구경도 하려고 온 짜두짝 시장



오자마자 오렌지 쥬스 20 바트짜리 하나 마셔주고~


뭐 살만한게 있나 돌아다녀봤는데, 막상 또 살거는 없어서 밥부터 먹기로 했다. 



음식골목으로 들어가보니 과일도 팔고



어묵같은 것도 팔고



구경한지 얼마 되지 않았는데, 호객행위에 이끌려서 바로 자리에 앉았다.


바깥쪽으로는 매장이고 안쪽에는 먹을 수 있는 식당이 있는데 선풍기가 엄청 많이 있어서 별로 덥지 않았다. 



고기 덥밥



팟타이


팟타이는 정말 어디가서 먹어도 다 맛있었다. 



줄이 좀 서있길래 코코넛 아이스크림 맛집인가 싶어서 우리도 같이 줄섰다.



앞에 사람들이 어떻게 시키나 지켜봤는데,


저것들을 토핑처럼 뿌려서 먹는 방법인거 같았다. 



그치만 앞에 사람이 단호하게 아이스크림만 달라고 해서 가져가길래 우리도 아이스크림 2덩이만 받아서 먹었다.


그냥 시원했던 맛



돌아다니다보니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얼굴이??



어?? 이분 유튜브에서 본 얼굴인데??



어우.. 두분의 포스가...



알록달록한 빠에야



이때가 3시쯤 된거같은데도 새로 만들고 있었다.



어쩐지 음악이 신난다 했더니만, DJ 아저씨가 있었다!


개인적으로 잡화보다는, 7번 섹션의 Art & Painting 이 제일 좋았다. 


아쉽게도 사진을 못찍었네 ㅜㅜ


그렇게 한참을 땀 흘리고 더는 못돌아다니겠어서 다시 숙소로 돌아갔다. 



전날 사놓은 망고랑 자몽 먹으면서 널부러짐


이날은 날씨는 너무 좋았는데, 덕분에 땀을 너무 많이 흘렸었다.



원래 이날 밤에는 딸랏롯빠이에 가서 저녁을 먹으려고 했는데, 너무 피곤해서 근처 센트럴 월드에서 먹기로 했는데,


번화가에 숙소가 있으면 근처에 맛집이 많아서 좋은것 같다.



원래는 옆집에 가려다가, 쏨땀누아가 있길래 급히 행선지를 변경 ㅋㅋ




꽤 유명한것 같은데, 


지도에서 찾아보면 태국 맛집이라고 하는 곳들은 은근히 에란완 근처 쇼핑몰에 분점들이 많이 있어서 에어컨 바람 맞으면서 편하게 먹었다.



왼쪽은 치킨, 오른쪽이 쏨땀


맛을 모르니 치킨 작은거를 주문했는데, 다음에는 큰거를 시켜야겠다고 다짐...



밥먹고 빅씨마트 가려고 나왔는데 어찌된건지 밖에서 야시장이 열려 있었다. 


나오기 전까지도 딸랏로빠이를 가볼까 말까 하던 차에 눈앞에 야시장이 있어서 이게 왠 횡재냐 싶어서 바로 구경했다 ㅋㅋ







아.. 이럴줄 알았으면 쏨땀누아에서 음료수 그만 마실걸 ㅜㅜ


먹고싶은게 많았는데 배불러서 눈으로만 구경했다. 



구경 잘 하고 길 건너 빅씨 마트에 가서 과일 좀 사서 다시 숙소로 돌아갔다. 



이걸로 둘째날 일정은 끝


'여행 > 2018'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콕  (0) 2018.10.21
방콕  (0) 2018.10.18
방콕  (0) 2018.10.09
방콕  (1) 2018.10.08
방콕  (0) 2018.10.06
Posted by #J.Ho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