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커힐 비스타

2019.09.19 08:40 from 사진

사진은 있는데 포스팅이 보이질 않아서 짧게 올리는 글

워커힐 프레스티지 멤버십 유효기간이 얼마 안남아서 급하게 놀러갔던 날

딸기 뷔페였던거 같은데... 정말 비싼 딸기...

2인 무료 식사권으로 간 뷔페

체크인까지 먹었으니까 2시간쯤 앉아 있었나보다

아차산 전망이었는데, 생각보다 방도 넓고 전망도 좋았다.

스카이야드

 

날씨가 잘 맞으면 한강에서 불어오는 바람 맞으면서 차 한잔 마시면 좋을듯

제일 인상 깊었던 곳

 

한식당 온달

바우처 때문에 겸사겸사 놀러가서 구경하고 다녔는데, 

 

불편해서 기억에 남는 몇가지를 적어본다면, 가족카드 추가 발급하고 기다리는데 4일이 지나도 연락이 없어서

 

호텔에 연락해보니, 해당 등기가 수취인 연락이 닿지 않아서 카드가 반송되고 있다고 얘기를 하더라. 

 

 

그래서 부재중 연락 받은게 없는데, 어떻게 반송이 되냐고 물어보니

 

등기 발송할 때 고객님의 연락처를 적지 않아서 연락이 가지 않은거 같다고 얘기 하길래

 

등기인데 왜 연락처를 안적었냐고 되물어보니 개인정보 때문에 표기하지 않았다고 하더라.

 

 

그 얘기를 듣고서 조금 어이가 없어서

 

건물 보안 때문에 해당 층에 못 올라가고, 연락이 닿지 않으면 죄다 반송될 텐데 그런 경우 수령을 어떻게 하냐고,

 

멤버십 운영한게 어제 오늘도 아니고 기존에도 이런 경우가 있었을 것 같은데 

 

사전에 확인을 한번 더 하거나, 해당 내용을 왜 언급해주지 않았냐고 물어보니

 

죄송하다고- 인적 사항으로 멤버십 등록되어 있으니 실물 카드가 없어도 호텔 이용에 문제는 없다는 애기를 해줬다. 

 

 

해당 내용은 알고 있었지만, 사무실에서 등기 연락을 기다린 사람이 듣기에는 별로 와닿지 않는 응대였었다. 

 

 

그리고 체크인

 

식사 마치고 데스크에 가서 체크인 신청하고, 방 키 받는데 30~40분쯤 걸렸던 것 같다. 

 

객실수가 몇개인지는 모르겠지만 2명이서 당일 투숙하는 손님들 체크인 처리 해주는것도 모자라서

 

차례가 되어서도 방 키 받기까지 꽤 오랜시간 서서 기다려서야 방에 갈 수 있었다. 

 

최근에도 이렇게 오래 걸렸다는 글을 본 적이 있는데, 어떤식으로든 개선을 좀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수영장은 개방감도 좋고, 유아 풀도 나뉘어져 있었는데 

 

관리가 안된건지, 노후화 때문에 어쩔수 없는건지 

 

수영장 옆에 놓여져 있는 썬베드쪽 바닥 타일들이 군대군대 꺼져있어서 물이 고여 있었다. 

 

 

이거 외에도 자잘하게 불편했던게 있었는데, 그런건 차치하고

 

좋았던 걸 얘기하자면 호텔 주변 분위기가 전체적으로 조용해서 편히 쉬는 기분이었고

 

수영장도 자연 채광이 들어서 굉장히 밝아서 좋았고

 

지하에 편의점이 있어서 간단한 주전부리 사러 멀리 안가도 됐었고

 

객실도 사진에서 보는 것 보다는 넓어서 편하게 쉴 수 있었다. 

 

 

특히나 한식당 온달이 기억에 남는데,

 

기존에는 사실 막연하게 이정도 금액으로 한식을 사먹을 일이 있을까 싶었는데

 

이번에 너무 맛있게 잘 먹어서 다음에 또 갈 일이 있으면 이제는 망설임 없이 가지 않을까 싶다.

 

끝!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워커힐 비스타  (0) 2019.09.19
광주 스멜츠  (0) 2019.05.02
성북동 밤부 베이커리  (0) 2019.04.13
그랜드 하얏트 서울  (0) 2019.04.09
그랜드 하얏트 서울  (0) 2019.04.01
아침고요수목원  (0) 2019.03.31
Posted by #J.Ho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프롤로그

2019.09.17 08:30 from 결혼

결국 조선호텔에서 소규모로 결혼식을 진행하게 되었다. 

 

작년부터 진행하는 프로젝트가 끊임없이 일정이 변경되어서, 이러다가는 올해도 일에 치여서 지나갈 것 같았기에 최대한 빠른 날자에 결혼식부터 올리자 마음먹고 예식장 투어를 주말마다 몇주동안을 다녔었다. 

 

그러면서 하객으로 갔을때는 미처 몰랐던 것들도 알게되고- 보이게 되면서 예식장 고민을 좀 하고 있었는데, 조선호텔에서 개인적으로 시간을 뺄 수 있는 마지노선이라 생각해놓은 날의 점심 예식이 가능하다고 연락을 받게 되어서 바로 계약하게 되었다. 

 

서울에 소규모 웨딩을 할 수 있는 호텔들 및 예식장은 몇몇 곳이 더 있었는데, 이곳을 택한 이유 중 제일 큰 이유는 라일락 룸의 자연 채광과 밖으로 보이는 환구단이 가장 마음에 들었고, 위치로 봐도 교통이 편리한 곳이라 생각했기에 가장 처음 상담을 하러 갔던 곳이기도 하고- 

 

전통 한옥 스타일의 예식을 알아 보기도 했었는데, 아무래도 그런 곳은 주차장 확보를 하는게 어려워보였고, 양재나 논현쪽의 웨딩홀도 알아봤는데, 아무래도 지방에서 하객이 오는 경우도 무시 할 수가 없었기에, 이래저래 고민 끝에 조선호텔로 결정하게 되었다. 

 

 

소규모로 진행하면서 제일 신경 쓰였던 부분이 하객수 산정과, 초과 했을때 어떻게 할 것인가 하는 걱정이었는데

담당 지배인님과 상담을 하면서 예상 인원을 추려보니 예상 인원이 라일락 룸의 최대 수용 인원 + @ 정도 되어서 아예 오키드 룸 까지 추가로 묶어서 결혼식 당일날 같이 이용할 수 있게 진행을 도와주셨다. 

 

덕분에 라일락 룸을 여유 있게 자리배치를 할 수 있었고, 나머지 테이블을 오키드 룸으로 몰아 넣어서 테이블을 간격을 넓게 가져갈 수 있었다. 

 

이것 말고도 오 매니저님께서 꽤 많은 여러 아이템들을 챙겨주셨는데, 누군가 나에게 조선호텔 웨딩을 추천하냐고 물어본다면, 본인이 수용할 수 있는 예산을 가지고 있다라고 한다면 긍정적인 얘기를 많이 해줄 것 같다.

 

지금 호텔 특전 중에 기억에 남는 건 당일. 또는 전일 스위트룸 숙박권과 예식장 픽업 및 인천공항 샌딩 서비스가 꽤 유용했다고 생각되는데, 예식이 다 끝난 후 객실에서 차분하게 짐도 정리했었고, 부모님도 좀 쉬셨고, 나는 사우나에 좀 갔다 왔었고- 

 

그리고 우리같은 경우는 다음날 새벽에 일어나 인천공항에 갈 자신이 없어서 전날 인천공항에 가서 투숙 하기로 했는데, 가족들과 저녁 식사 마치고 나서 예약된 시간에 기사님이 호텔 로비에 와주셔서 토요일 오후 막히는 강변북로를 뚫고 편안하게 공항에 갈 수 있었다. 

 

이런것 외에도, 예식장 안과 밖에 연회부 스텝 분들이 상주해 계셔서 예식 관련 요청사항이 있으면 바로바로 처리해주셨었고, 연회부 매니저 분이 사회자 진행에 맞춰서 신랑 신부 옆에서 드러나지 않게 리딩해주셔서 편안하고 사고 없이 행사를 잘 치뤘던 것 같다. 

 

예식 음식은 양식으로 준비 했었는데, 상견례 일정을 호텔에 알려주면, 해당일에 양가 어른들이 식사 할 수 있는 테이블을 라일락 룸에 세팅해주며, 당일 식사 후 음식의 간과 추가 메뉴 등에 대해서 피드백을 주면 당일 음식에 해당사항이 반영될 수 있게끔 조치를 취해줬다.

 

우리는 이날 스프의 간을 낮추고, 잔치 국수를 추가해달라고 요청드렸었고, 예식 끝나고 음식 어땠냐고 물어보고 다녔더니, 집안의 어르신들도 맛있게 드셨다고 얘기하셨다니 여러모로 다행이다 싶었다. 

 

아! 그리고 결혼식 당일날 신랑 신부가 식사를 못 할 경우, 원래는 스위트룸 객실로 원하는 시간에 룸 서비스로 올려준다고 하는데, 우리같은 경우는 당일날 저녁에 바로 공항으로 가버려서 스테이크는 못먹을 줄 알았는데, 감사하게도 매니저님께서 신혼여행 갔다와서 연락 주면은 아리아에서 2인 식사 할 수 있게 준비해주겠다고 말씀해주셔서 신혼여행 갔다와서 바로 다음주에 가서 먹고 왔다.

 

결혼 1주년 때에도 2인 뷔페 이용권을 준다고 하던데- 여튼, 조선호텔 웨딩은 여러가지로 꽤 만족스러웠던 경험이었고,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다.

 

 

그런데 사실 위에 적은거는 결혼준비, 당일에 국한된 내용인거고 현실을 놓고 보면은 그리 썩 아름답지는 못했었다. 

 

결혼식 주말이 프로젝트 1차 오픈일이어서, 한달 반 전부터 매일같이 밤 10시, 11시에 퇴근 했었고, 이날도 결혼 D-1

 

이기도 했지만, 오픈 D-2 이어서 오후 4시쯤 되어서야 간신히 퇴근하고 호텔에 도착할 수 있었다.

 

따로 예약한 일반객실

 

세련되 보이진 않아도, 쓰는데 크게 불편한건 없었다.

 

바로 옆에 롯데백화점이 있어서 마감시간에 가서 떨이로 떡볶이랑 샐러드를 사왔는데, 너무 맛이 없었다.

 

떡볶이가 어떻게 이렇게 맛이 없을수가 있는지... ㅜㅜ

 

저층이라 환구단이 잘 보이진 않았다

 

나인스 게이트에서 보던 입구

 

조선호텔은 건물 구조가 좀 특이하게 되어 있더라

 

호텔에 놀러(?)왔으니 수영한번 해야지!

 

수영장 사이즈는 타 호텔 대비 좀 작은 것 같았다. 

 

아이들 몇몇이 등장하자마자 수영장이 꽉 차서 내일을 준비하러 강제로 퇴장했다.

'결혼'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롤로그  (0) 2019.09.17
Posted by #J.Ho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광주 스멜츠

2019.05.02 22:05 from 사진

아메리카노

스콘

말차 민트 아인슈페너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워커힐 비스타  (0) 2019.09.19
광주 스멜츠  (0) 2019.05.02
성북동 밤부 베이커리  (0) 2019.04.13
그랜드 하얏트 서울  (0) 2019.04.09
그랜드 하얏트 서울  (0) 2019.04.01
아침고요수목원  (0) 2019.03.31
Posted by #J.Ho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성북동 밤부 베이커리

2019.04.13 14:14 from 사진

하루가 다르게 봄날이 온다
오랫만에 성북동 금왕돈까스
성북동 밤부 베이커리
빵 담는 주머니
빵이 많지는 않았던 거 같다
다음주 쯤이면 벚꽃이 만개할듯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워커힐 비스타  (0) 2019.09.19
광주 스멜츠  (0) 2019.05.02
성북동 밤부 베이커리  (0) 2019.04.13
그랜드 하얏트 서울  (0) 2019.04.09
그랜드 하얏트 서울  (0) 2019.04.01
아침고요수목원  (0) 2019.03.31
Posted by #J.Ho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랜드 하얏트 서울

2019.04.09 08:25 from 사진

생일이어서 놀러간 하얏트
저번에 사건도 있고 해서 기본룸으로 예약. 어차피 밤에는 나가서 놀거니깐-
미세먼지가 살짝 있던 날
이날 저녁은 유튜버 정육왕 때문에 고기에 꽂혀서 스테이크 하우스로 당첨~!
기본으로 주는 빵
양심상 시킨 시저샐러드. 계속 먹기에는 좀 짭쪼롬 했다
토마호크 시키려다 간신히 참은 T본 스테이크. 커팅할때 잘 안잘려서 걱정 했는데, 막상 입에서 씹을때는 부드러워서 신기했다.
시킬까 말까 고민했던 맥 앤 치즈. 생각보다 맛있어서 기억에 남는다.
잘 먹겠습니다~
싹싹 비우고 나니 델리에서 주문한 치즈 케이크도 나와 주시고~
한조각씩 먹고, 나머지는 다시 포장해서 방으로 가져갔다. 

배터지게 먹고 방에서 쉬다가 밤에 이태원에 놀러갔는데, 길에서 지인도 만나고 오랫만에 술도 한잔 마시고-

 

잘 먹고 잘 놀다가 감~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광주 스멜츠  (0) 2019.05.02
성북동 밤부 베이커리  (0) 2019.04.13
그랜드 하얏트 서울  (0) 2019.04.09
그랜드 하얏트 서울  (0) 2019.04.01
아침고요수목원  (0) 2019.03.31
루프탑 바이 류니끄  (0) 2018.10.05
Posted by #J.Ho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