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가 2일

2017.08.05 16:08 from 사진

 

사람이 혹시나 많을까 싶어서 일찍 내려온 1층 레스토랑

 

 

따뜻한 커피 한잔 놓고서 바라보는 바다 풍경이 참 기분이 좋았다.

 

 

나에겐 이런게 일상이 아니어서 더 그런거겠지만 그냥 참 좋았다.

 

 

한식 메뉴로 주문하면 이렇게 한 상씩 차려주신다.

 

 

원래 계획한건 아니었는데, 비도 안 오고 그냥 바다만 보고 가기엔 아쉬워서 바로 옆에 위치한 낙산사를 구경 가보기로 했다.

 

 

입장료를 내야 하는데 2천원인가... 그리 비싸지 않아서 아침 산책 하듯이 들어가봤다.

 

 

 

 

 

산 위에 있는 해수관음상

 

 

 

 

 

 

 

 

 

 

예전 강릉 산불때 불에 타서 재건한 것들도 있고, 근 현대에 새로 지은 건물들도 섞여있는것 같았는데 아침에 산책오길 잘 했다 할 정도로 좋았다.

 

그리고 부지가 생각보다 넓어서 돌아보는데 시간이 좀 걸렸는데, 엎친데 덮친 격으로 장대비까지 내리기 시작했다 ㅜ_ㅜ

 

 

덕분에 비 쫄딱 맞고서 다시 숙소에 돌아왔는데,

 

아무래도 숙소가 가깝다는건 이런 돌발상황(?)이 있을 때 도움이 된다는게 아닐까 싶다.

 

 

이젠 이 장대비를 뚫고 다시 서울로 돌아가야만 하는데...

 

 

돌아가기 전에 수요 미식회에 나왔다는 영광정 메밀 막국수집에서 감자전과 막국수를 주문해봤다.

 

 

동치미 국물을 기호에 맞게 부어서 시원하게 말아먹는 건데, 막국수 보다는 감자전이 참 맛있더라^^

 

그렇게 먹고 나와보니 비는 아까보다 더 오고 있었고, 폭우를 뚫고 서울로 가기 시작했다.

 

 

힘겹게 도착한 그랜드 하얏트

 

 

그랜드 스위트 킹

 

 

 

 

 

원래 일반 클럽 룸으로 예약하려 했는데, 희한하게 스위트룸이 가격이 더 저렴해서 결재를 해버렸다.

 

 

밖이 뿌옇게 보이는건 안개때문이 아니라 비구름 때문이다...

 

 

원래 예약할때는 이날 비가 안온다고 해서, 도착하면 야외수영 하려고 했던건데...

 

 

비가 와도 수영하는 사람이 있긴 하더라...

 

나는 그럴 용기는 없어서 지상으로 내려갔다는 클럽 라운지로 구경갔다.

 

 

 

 

 

 

 

평일에다가 장마철 조합때문인지 사람이 정말정말 없어서 쾌적함을 넘어 전세낸것처럼 이용했다...

 

 

홀 보다는 창가쪽 구역이 조용하니 비 구경 하기 좋았다.

 

사진엔 안보이는데 저때도 비는 계속해서 내리는 중이었다.

 

 

내일도 비 오면 야외수영 못하겠구나- 하면서 한탄하는 중

 

 

생각보다 라운지 음식이 나쁘지는 않았다.

 

밥도 먹으면서 이번에 못간 해외여행지도 검색하면서 한참을 검색하다가 밤이 되어서야 방으로 돌아왔다.

 

 

늦은 밤이 되어서야 걷힌 하늘

 

폭우 때문에 서울 하늘에 먼지를 다 걷어내버린건지 몰라도 덕분에 쨍한 야경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이럴려고 하얏트에 오는거긴 하지만-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파크 하얏트 부산  (0) 2017.10.29
휴가 3일  (0) 2017.08.13
휴가 2일  (0) 2017.08.05
휴가 1일  (0) 2017.08.05
부암동 산책  (0) 2017.06.18
백운호수 올라  (2) 2017.05.14
Posted by #J.Ho 트랙백 0 : 댓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