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8.01 좋거나 혹은 좋지 않거나
  2. 2011.07.17 반짝반짝


음료수를 입에 물고 창밖을 내려다 보니 길에 사람이 서있었다.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내리는 비는 그 사람의 우산을 뚫지 못하고 사방으로 튕겨나가고 있었다.
그 사람은 자리에 꽂힌 듯 한참을 서있었다. 아마도 누군가를 기다리는 모양이었다. 그리고 잠시 후 그는 골목으로 혼자서 사라져버렸다.
약속한 장소로 가는건지, 아니면 만나지 못한 채 돌아가는건지 모르겠지만 그 후로도 비는 요란스러운 소리를 내며 나뭇잎과 차, 길바닥 위에 내리꽂혔다.
Posted by #J.Ho 트랙백 0 : 댓글 0

반짝반짝

2011.07.17 13:01 from 분류없음

장마비가 정말 길게 왔다.
덕분에 더위를 좀 덜 타기는 했지만, 한손에 우산을 챙겨 다니는건 꽤나 귀찮은 일이었다.
비 맞은 기억은 가득인데, 집에서 이렇게 무언가를 정리하는 모습은 꽤 오래 전 기억인것만 같다.
어제는 꽤 이른 시간부터 잠들기 시작했다. 머리맡에서 들려오는 DJ의 목소리는 그동안 들었던 라디오의 DJ가 아니었다.
아마도 여름휴가때문에 잠시 바뀌었을거라 생각했다.

아침에 청소를 하려 조금 움직였더니 방 안에 더워지는 걸 느꼈다. 오늘은 비가 오지 않아서 창 밖에 하늘에 밝다.
에어컨을 틀고 다시 청소를 시작했다.

누군가와 숫자에 의미가 없으면 어떨까- 하는 이야기를 나눈 기억이 떠올랐다.
의미가 없다면 벌써 7월의 중반이 넘은게 신기하지 않을테고, 조금 이따 약속장소에 시간을 맞출수도 없을거고, 도어락의 번호를 잘못 누르지 않아도 될테지만
숫자가 되었든 그 무엇이 되었든 무언가의 의미가 사라지는건 조금 슬픈얘기다.

밖에 나가면 오랫만에 도로가 반짝반짝 빛났으면 좋겠다. 그치만 덥지 않았으면 좋겠다.
Posted by #J.Ho 트랙백 0 : 댓글 0